배고품

저녁식사를 대충 해결했더니 몹시 괴롭다.
당장 맹물만 마셔도 달콤하고 맛있을 것만 같다.
운동하는 동안 공원에 들어서다 아주 잠시 들이마신 담배연기가 대단히 기분좋게 느껴질 정도였다. 만약 그 순간 담배를 줄줄이 피워댔다면 다시는 담배로부터 벗어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오늘밤, 잠자리에 들기전 음식의 유혹을 뿌리쳐 무사히 잠들수 있기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