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로의 자극에 민감해지는

봄이 확실히 왔다. 바로 어제만해도 이게 봄인가 싶을 정도로 추웠었는데 말이다.

아무튼 완연한 봄날씨 만큼이나 포근한 봄날씨렸던 오늘은 한적한 지방의 도로를 자유로이 드라이브를 하고 싶을 만큼 괜찮았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