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과 선의 선택

그림을 정식으로, 그러니까 금전적인 보상이 주어지게 된 초기에는 선회 위주로 작업을 해왔다. 디지털적인 딱딱함이 강했던 포토샾보다 아날로그적인 특성과 직접적인 경험에 가까웠던 페인터를 먼저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선화를 바탕으로 작업을 해왔었다.
경력자라는 위치가 더이상 낯설지 않았던 어느 시점부터 포토샾의 딱딱한 브러쉬를 통해 매우 자연스럽게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을 인터넷을 통해 접하면서 차츰 포토샾으로 직접 스케치를 시작하게 되었다.
스캐닝 과정을 오직 페인터에서만 해오다가 포토샾의 브러쉬를 통해 작업하는것에 대한 거부감이 매우 컸다.
그러나 몇번을 시도하다가 페인터로 다시 돌아갔다를 반복하면서 차츰 포토샾의 브러쉬의 장점을 손이 알아차리게 되었다.
스케치라는 것은 본작업에 들어가기전에 사전 검토를 위한 적당히 단순하게 표현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지만 분명 상당한 시간을 필요로 한다.

20130503-000416.jpg

About these ad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